[단체] 발달장애인 주간·방과 후 활동서비스 대상 확대 > 뉴스레터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알림마당

뉴스레터

[단체] 발달장애인 주간·방과 후 활동서비스 대상 확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이민재 작성일21-04-05 13:30 조회38회 댓글0건

본문

발달장애인 주간·방과 후 활동서비스 대상확대

그룹홈·체험홈·자립생활주택 거주 발달장애인 이용 가능

최중증 대상 ‘1인 이용자 1인 전담 인력’ 서비스도 신설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21-03-31 13:26:45
발달장애인들의 의미 있는 낮 시간을 지원하는 주간‧방과 후 활동 서비스의 대상이 확대된다.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는 ‘2021 발달장애인 활동서비스 지침’과 ‘2021 장애인활동지원서비스 지침’을 개정, 서비스 대상자가 확대될 예정이라고 31일 밝혔다.

최중증 발달장애인 대상 ‘1인 이용자 1인 전담인력’ 서비스 신설

복지부에 따르면 발달장애인 활동서비스 지침 개정을 통해 기존에 활동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었던 발달장애인 거주시설 거주자 중 장애인 공동생활가정(그룹홈), 체험홈, 자립생활주택에 거주하는 자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했다.

또한 취업자, 취업지원 및 직업재활서비스 이용자의 경우 주 20시간(월 80시간) 이하의 취업자 및 이용자까지 활동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제한 규정을 완화했다.

특히 방과 후 활동서비스의 경우 기존 신청 자격은 만 12세 이상 만 18세 미만으로 중, 고등학생만이 이용할 수 있었으나 만 6세 이상 만 18세 미만으로 확대해 초등학생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했고 이용 가능 시간을 기존 13시~19시에서 13시~21시로 2시간 늘려 더 늦은 시간까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했다.

도전적 행동이 심해 그룹형 서비스의 이용이 어려운 최중증 발달장애인에 대해 전담 제공인력 1인이 이용자 1인을 대상으로 주간활동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1인 서비스가 신설돼 기존에 주간활동 서비스를 이용하지 못했던 최중증 발달장애인에 대한 돌봄이 가능해졌다.

보호자 일시부재 특별급여 사유에 ‘천재지변’ 추가

장애인 활동지원서비스 지침 개정을 통해 코로나19 시기 더욱 촘촘한 돌봄서비스 제공을 위해 ‘보호자일시부재 특별급여’의 사유에 ‘천재지변 또는 이에 준하는 사유’를 추가해 특별급여의 지원이 가능해지도록 했다.

또한 장애인 거주시설 퇴소 예정인 장애인은 당초 1개월 전에만 활동지원급여 사전신청이 가능했으나 이 기간을 2개월로 늘려 충분한 준비 후 퇴소할 수 있도록 했다.

출산에 의한 특별지원급여 사유에 유·사산의 경우를 포함했으며 이외에도 활동지원 기관의 투명한 운영을 위해 자산 취득의 경우 반드시 운영위원회 사전 심의를 받도록 기준을 강화했고 활동지원사의 휴게시간 등 근로기준 관련 사항을 고용노동부와의 협의를 통해 상세하게 지침에 반영했다.

보건복지부 백형기 장애인서비스과장은 “지침 개정으로 많은 발달장애인이 더욱 촘촘하게 마련된 복지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며, “코로나19 상황으로 더욱 어려워진 장애인들을 위해서 계속해서 서비스를 확충하겠다”고 전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백민 기자 (bmin@ablenews.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